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미세먼지’ 향후 유해물질 문제로 확대 가능, 산업계 합리적 대응 필요 국내 미세먼지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대형 사업장뿐만 아니라 중소 사업장의 배출원 관리가 상당히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포항지진의 여파로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또 다시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원자력안전을 위해 원자력산업계가 보다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국회 제3세미나실에서 손금주·..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사람과 자연의 건강성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6조6356억원 규모의 2018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12월6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되었다고 발표했다. 당..
    2011년 3월 발생한 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는 원자력의 위험성을 실감할 수 있게 하는 사고였다. 이후 세계 각국은 신규 원전 건설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부족한 에너지원을 대체하는..
    정부는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조류인플루엔자 및 가축질병 방역대책 일환으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에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등 4개 부처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김영..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직무대리 이창훈)은 ‘통합 물관리의 기본 원칙과 정책 로드맵 연구’를 통해 생태하천사업 일괄 추진 시 재정적 개선효과와 향후 물관리 일원화의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11월6일부터 17일까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제23차 기후변화협정 당사국 총회(COP23)을 앞두고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세계 지도자들이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한국정책학회는 올해 10월 물관리일원화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환경부로의 ‘물관리일원화’ 정책에 대해 조사 대상 국민의 65%, 전문가는 77.4%가 찬성(‘매우 찬성’ 또는 ‘약간..
    EU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앞장서 왔다. 최근 2년간 EU는 파리협의가 성과를 거두는데 동참한 세계 각국의 폭넓은 협력을 끌어내는 역할을 해왔다. 2015년 12월 파리에서 열린 기후변화총..
    새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정책 변화와 함께 기존의 산업형태도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산업구조 대변혁에 청년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한 'KEPCO와 함께하는 기후·에너지신산업 스..
    한국공기청정협회(회장 최경렬)와 세계맑은공기연맹(대표이사 김윤신)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7년 제8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가 2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렸다. ‘공기의 날’은 공기의 중요성을..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법무부(장관 박상기)와 함께 ‘지하수법’에 따른 적정조치 미이행 지하수오염유발시설에 대해 올해 11월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 4개월 간 자진신고 제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20..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추진 중인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이하 화평법)’ 개정(2017.8.16. 정부안 국회 제출)에 따른 중소기업 등 산업계의 제도 이행을 지원하기 ..
    서울시의 ‘원전하나줄이기’ 정책을 5대 광역시로 확대 추진 시 5년 후 ‘원전 3기 또는 석탄화력발전소 7기 대체’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이며, 전국으로 확대 추진 시 5년 후 ‘원전 14기 또는 석탄화..
    환경의해결책은!2014. 10. 25 16:26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