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업체·상품

    LG유플러스, “커튼도 스마트폰으로 열고 닫고”

    - 전동 차양시스템 ‘솜피’와 IoT 사업 제휴

    편집국|2015-10-2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는 프랑스 전동 차양시스템 세계 1위 기업 솜피(조현학 솜피 코리아 대표)와 손잡고 홈 IoT 솔루션 제공을 위한 사업협력계약(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본사에서 파스칼 자케 아시아태평양 솜피 지사장(왼쪽)과 안성준 LG유플러스 컨버지드홈사업부 전무(오른쪽) 가 사업협력계약(MOU)를 체결하는 모습.

    이제는 장시간 집을 비우게 됐을 때 일조량에 따라 커튼을 조절해 실내 온도를 적정으로 유지 할 수 있고, 집에 들어가기 전 커튼을 미리 닫아 사생활을 보호 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 www.uplus.co.kr)는 프랑스 전동 차양시스템 세계 1위 기업 솜피(조현학 솜피 코리아 대표)와 손잡고 홈 IoT 솔루션 제공을 위한 사업협력계약(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가정 내 차양, 사생활 보호, 인테리어를 위해 설치한 커튼과 블라인드에 IoT기능을 넣어 자동 제어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의 IoT@home 플랫폼과의 연동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의 IoT 플랫폼과 솜피의 차양시스템이 상호 연동됨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가정 내 커튼과 블라인드를 자동으로 열고 닫을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솜피와 함께 LG유플러스 전국 대리점을 통한 판매는 물론 건설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신축 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파스칼 자케 솜피 아시아태평양 지사장은 “LG유플러스와의 홈IoT 사업 제휴 및 공동 마케팅을 통해 고객 가정 내에 서비스 할 수 있게 됐다“며, “보유하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해 편리하고 안전한 홈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안성준 컨버지드홈사업부 전무는 “IoT 플랫폼을 구축해 가정 내 전동 차양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다“라며, “앞으로 건설, 가구, 가전업체 등 다양한 산업군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고객생활에 밀착된 IoT 생태계 조성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 열림감지센서, 가스락, 스위치, 플러그, 에너지미터, 허브 등 총 6종의 홈 IoT서비스를 출시한바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36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