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세계 최대 탄소저장고 콩고분지 보전 위해 남남협력

    - 콩고, DR콩고, 인니 브라자빌 선언에 공동서명

    편집국|2018-04-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이탄지대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수천년 동안 저장돼 있던 탄소가 방출되며 환경과 기후를 위협할 수 있다. <자료출처=BBC>
    세계에서 가장 큰 열대 이탄지인 아프리카 콩고 중앙 분지(Cuvette Centrale)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과 콩고, 인도네시아가 브라자빌 선언에 공동으로 서명했다.

    유엔(UN Environment)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23일 콩고 브라자빌에서 콩고와 유엔환경계획이 개최한 제3차 글로벌 이탄습지 이니셔티브에 관한 파트너 회의에서 세 국가가 이탄지대의 보전과 더 나은 관리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영국과 유사한 규모의 콩고분지 지역은 전세계적으로 중요한 탄소저장고 역할을 한다. 지구상에서 3년간 배출되는 온실가스 배출량만큼의 탄소가 콩고분지에 저장되어 있기 때문에, 만일 이 자연습지가 훼손되면 저장된 가스가 외부로 배출될 위험이 있다.

    이처럼 가치가 높은 자연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서 DR콩고와 콩고는 국가간 협약을 체결해 토지사용과 인프라 계획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현재 농경, 석유 및 가스 채굴, 벌채에 관한 경제적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작년에는 처음으로 이 지역에 대해 과학적인 지도화 작업이 수행됐다.

    에릭 솔하임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은 “보전과 개발이 동시에 진행될 수 있다”면서 “우리(유엔)는 해당 국가들의 이해를 도와 이탄지대라는 독특하고 특별한 자연의 가치를 보전하고 잠재적인 사용 가능성에 대해서도 매우 조심스럽게 계획할 수 있다”는 의지를 전했다.

    한편, 콩고 및 DR콩고와 더불어 함께 협력을 약속한 인도네시아는 열대이탄지대 관리에 있어 가장 많은 경험을 가진 국가로서 3국의 이번 선언은 남남협력의 개발협력 모델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71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