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종교·문화

    한국전 68주년 상기 참전용사 초청 보은, 평화 기원예배

    - 새에덴교회에서, 설교 소강석 목사

    편집국|2018-06-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한국전 68주년 상기 참전용사 초청 보은, 평화 기원예배가 17일 오후 7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로 소재 새에던교회 3층 프라미스홀에서 열렸다.

    특히 이번 행사엔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 감사 서한 메시지가 대독되었으며, 텍사스 주지사 그렉 애봇도 인사말을 서한으로 보내왔다. 새에덴교회 담임 소강석 목사의 "기억의 힘"이란 제목으로 "신명기 16:1-3" 말씀을 근거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한국,미국,캐나다 3개국 국가가 테너 박주옥, 바리톤 여현희, 소프라노 임청하 성악가들에 의해 각각 제창됐다.

    외에도 예비역 해군제독 김종대 장로는 참전용사 영정을 모신 유가족을 일일이 소개하면서 전사자,실종자 추모 및 흥남철수작전 감사인사를 전했으며, 국회평신도 5단체협의회 상임대표 김영진 장로의 기념사.전 미연방 하원의원 김창준 의원과 Michael A. Bills wngks 미8군사령관의 격려사. 안드레 황의 색소폰 특별연주순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진표 의원이 대독한 축전에서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값진 생명과 젊음을 바치신 참전용사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가능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해 참전용사와 가족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축하 서한을 보내 "우리(미국)의 재향군인들과 그들의 가족들까지 잘 섬겨주시는 새에덴교회가 미국 정부가 해야 할 그 신성한 의무를 대신 해줌으로써 미국 전쟁 영웅들의 사기를 높여주었다"며 "미국의 온 국민들을 대표해, 지난 12년 동안 매년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위한 보은행사를 열어주신 한국의 새에덴교회와 소강석 목사님께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그렛 애봇 미국 텍사스 주지사도 "2007년부터 3,200명의 6.25 전쟁 참전용사 가족들을 기억해 주셨던 새에덴교회의 성도님에게 가장 깊은 존경을 표한다"며 "참전용사들은 진정한 애국자들이었고, 국가의 부름에 응답했기에 그들과 그들의 가족들은 영원히 존경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소강석 목사는 "우리는 기억의 힘을 믿는다. 12년 동안 참전용사 보은행사를 개최해 온 이유도 그 힘을 믿었기 때문"이라며 "우리가 지금 누리고 있는 평화와 번영은 결코 거저 주어진 것이 아니다. 참혹했던 전쟁에 뛰어들어 스스로 목숨을 걸었던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우리는 결코 잊어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소 목사는 "지금 한반도에 평화의 봄이 오고 있다. 이런 때일수록 지난 날 참혹했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그래야 위대한 평화 또한 맞을 수 있으며 마침내 지켜낼 수도 있다. 통일이 된 후에도 6.25를 잊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참전용사들을 향해 "지금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들이 여러분의 숭고했던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환영사 한 백군기 용인시장(예비역 대장, 전 3군 사령관)은 "한국전쟁에 청춘을 바치고 피를 흘렸던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헌신에 감사를 드린다. 여러분의 숭고한 희생 덕분에 우리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나라로 경제번영을 이룰 수 있었다"며 "그 희생의 피로 인해 미국과 한국은 혈맹이 되었다"고 했다.

    축사한 김진표 의원도 "흥남철수작전을 위해 피난민 1만4천 명을 태운 군함을 지키려고 장진호전투에서 미군 3천6백여 명이 희생했다. 이를 기억하는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은 참전용사들에게 감사해 하고 있다"며 "전쟁 이후에도 한국은 군걷한 한미동맹에 힘입어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이룩했다. 모든 참전용사들과 그들의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사실 참전용사들의 희생에 보답하는 이런 행사는 마땅히 국가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이라며 "그런데 새에덴교회가 무려 12년째 이 같은 행사를 열고 있다. 국가를 대신해 새에덴교회 성도와 소강석 목사님께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새에덴교회 주일학교 학생들의 감사의 메시지도 인상적이었다. 이들은 "우리들은 부모님들을 통해 한국전쟁에 대해 들었다. 그래서 그 전쟁이 실제 어떠했는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며 "그러나 한 가지는 확실히 알고 있다. 바로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인해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다는 사실이다. 마음 깊이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했다.

    끝으로 답사한 로버트 러니 예비역 해군 제독은 "소강석 목사님을 비롯한 새에덴교회 교인들의 큰 환대에 감사 드린다. 흥남철수작전 때 참전했던 용사로 이 자리에 오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흥남철수작전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떠올린 그는 "그 때 흥남부두는 중공군들로 인해 완전히 포위 된 상황이었다"며 "그러나 선장님의 결단과 많은 이들의 희생 속에서 무사히 1만4천여 명을 거제도까지 피난시킬 수 있었다.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께서 미국에 오셨을 때, 자신의 부모님 역시 그 때 흥남에서 피난했었다며 눈물을 흘리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러니 전 제독은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당시 나와 함께 배를 탔던 형제 하나는, 그것이 성경 때문이라고 했다. 성경이 끝내 우리를 승리하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며 "성경은 우리에게 '형제를 위해 목숨을 버리는 것이야 말로 가장 큰 사랑'이라고 한다는 것이 그의 말이었다. 이처럼 주님을 의지해 흥남철수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통해 오늘날 우리가 이렇게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7년부터 12년 동안 매년 6.25 참전용사들을 초청하여 섬기는 보은 행사를 실시하고 있는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는 (사)한민족평화나눔재단과 함께 행사를 주관하고 잇다.

    젊음과 숭고한 피를 흘려 우리 민족을 위기에서 구해준 노병들과 그 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뿐 아니라, 성도들과 다음세대들에게 고난의 역사를 기억하고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 고취와 한국전을 기억함으로서 평화를 더욱더 곤고하게 다지는데 목적이 있다.

    특별히 금년에는 흥남철수 작전에 동참했던 노병들과 특히 문재인 대통령 부모님을 태우고 온 메러디스 빅토리아호 선원들이 방문해서 함께 자리했다. <신방협: 한국환경방송 안종욱 종교국장>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75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