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오피니언·피플 > 오피니언·피플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별세

    -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 받는 이유는?

    편집국|2018-08-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향년 80세로 세상을 떠났다.

    코피아난 재단은 18일 트위터를 통해 “가족과 재단은 매우 슬프게도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알린다”고 발표했다.

    코피 아난 전 총장은 유엔 평직원에서 최고위직에 오른 인물로 입지전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1962년 세계보건기구(WHO) 예산·행정담당관으로 유엔에 입성한 뒤 나이로비, 제네바, 카이로, 뉴욕 등의 유엔 기구에서 행정 경험을 쌓았다.

    유엔에 첫 발을 들인 지 35년 만인 1997년 1월 직원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사무총장에 올라 유엔 개혁, 에이즈확산 방지, 빈곤 퇴치, 아프리카 내전 등 지역 분쟁 중재 등 성과를 냈다.

    특히 코피 아난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에는 100주년을 맞은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현직 유엔 사무총장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아난 전 총장이 처음이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78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