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종교·문화

    한기총. 복음 통일의 일념으로 253개 지역연합회 조직 결의

    - 지역연합 대표: 장경동 목사

    편집국|2019-05-0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한기총은 지난 임뭔회를 통하여 전국 253개 선거구 지역 연합 조직을 하기로 결의하였다. 이날 5월 3일 오전 11시. 조직되는 253개 지역 연합 조직은 17개 광역도시로 단체별 한기총 가입을 통하여 전국 6만 5천 교회와 3천개 기도원과 선교 단체를 하나로 연대하여 7만 교회가 한기총의 회원으로 가입 하도록 할 것이라고 결의하였다.

    이것이 완료되면 명실공히 1천2백만 성도와 30만 목회자, 25만 장로가 하나되어 한기총 활동에 참여할 수 있으므로 한기총이 지향하는 바 예수 한국 복음통일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조직은 253개 지역 위원장을 임명하였다.

    지역별로 대표회장, 부회장, 총무, 서기, 회계로 하는 기본단위 조직이 이루어진 것이며. 또 한편으로는 253개 지역에 목회자 조직, 평신도 조직, 어머니 기도회, 태극기부대 조직, 유튜브 조직이 유기적 관계를 가지고 한국교회를 섬길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드린 예배에서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작금에 대한민국이 북한의 핵무기와 종북좌파, 동성애와 이슬람 차별금지주의 자들로 인한 일시에 무너질지도 모르는 긴박한 처지에 이르렀다. 심지어 이들은 헌법까지 개정하여 그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통일을 획책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한미동맹, 기독교입국론 등 4대 기둥위에 세워진 건국의 대통령 이승만 박사의 건국이념과 정신이 뿌리채 흔들리고 있으며, 이것을 됫받침했던 한미동맹이 위험한 상태에 왔다"고 했다.

    또한 그는 항간에 심심찮게 제기되어온 "정교분리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말에대해서는 "정교분리는 미국의 3대 대통령 토마스 제퍼슨이 만든 법으로 교회가 정치하지 말라는 법이 아니고, 첫째 세상정부는 교회를 탄압하는 법을 제정할 수 없으며, 들째 세상 정부는 교회에 세금을 부과할 수 없으며, 셌재 세상의 권력자는 교회의 수장이 될 수 없다는 이것이다. 다시 말해 정교분리의 원칙은 교회가 정치를 하지 말라는 법이 전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제가 한국교회가 독립운동을 함으로 교회와 세상 정부는 서로간섭하지않는다 하는 거짓가르친 잔재다"고 강한어조로 반론했다.

    ▲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과 신방협 임원들과 기념촬영. 
    ▲ 좌부터 안종욱 사무국장. 김재만 사무총장.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한창환 신방협 회장. 정기남 자문위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1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