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정치·사회

    러 "영공 침범 아냐, 한국이 오히려 위협 대응"

    - "한국군이 비행향로를 방해하고 자국군용기 안전에 위협을 가했다"고 주장

    편집국|2019-07-2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23일 독도 인근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국방부에 공식 전문을 보내 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을 공식 부인했다. 주(駐)러시아 무관부는 23일 "오히려 한국군이 비행향로를 방해하고 비전문적인 비행을 하는 등 자국군용기 안전에 위협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우리 국방부는 24일 이 같은 러시아 정부의 주장을 담은 공식 전문을 러시아 무관부로부터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전문 내용은 전날 주한 러시아대사관의 차석 무관이 국방부에 밝힌 입장과는 정 반대의 내용이다.

    주한 러시아대사관의 차석 무관은 전날(23일) 국방부 이진형 정책기획관에게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했다. 의도를 갖고 침범한 것은 아니다"고 밝히며 사실상 영공 침범을 인정했다.

    그러나 외교적 효력을 발휘하는 공식 전문에서 러시아는 이번 사건에 대한 유감 표명이나 차석 무관이 말했던 영공침범이 기기 오작동 때문이라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

    러시아 측의 주장에 대해 국방부는 "러시아 측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일 뿐만 아니라 어제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과 정확한 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어제 오전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가 우리 KADIZ를 무단 진입했고,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우리 공군기는 정당한 절차에 의해 경고방송 및 차단비행, 경고사격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한 명확한 근거자료를 갖고 있다"며 " 어제 러시아가 무관을 통해 우리 측이 갖고 있는 자료를 공식 요청했기 때문에 실무협의를 통해 관련 사실을 확인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 행위는 조만간 양국 국방 당국간 실무협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는 23일 한국방공식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이후 독도 영공을 침범했고, 공군 전투기들은 360여 발의 기총을 쏘아 경고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5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