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대전시, 규제자유특구 2차 지정 총력

    - 8월 확대간부회의, 새 도약 위한 브랜드 슬로건 재정립 등 논의

    편집국|2019-08-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대전광역시가 6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었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6일 오전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8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최근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부각된 원천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스타트업파크 조성과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주문했다.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대해 허 시장은 “최근 정부가 지정한 규제자유특구에 우리시가 유보됐지만 이는 반드시 실현돼야 할 사업”이라며 “규제자유특구는 단순히 연구기반 확충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관련 산업이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허 시장은 “우리시가 미래성장성이 높은 바이오메디컬 분야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도록 집중해야 한다”며 “반드시 2차 정부 지정에 대전시가 포함되도록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 허 시장은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임할 것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최근 일본과의 경제전쟁을 통해 보듯 기술자립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이는 스타트업을 통한 원천기술 확보와도 긴밀히 연결된다”며 “비록 이번 스타트업파크 선정에서 아쉽게 2위에 머물렀지만, 추후 반드시 국가사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이어 일본 수출규제 대응과 지역기업 보호에 대해서는 “분야별 관련기업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지원 대책을 마련해 관련 산업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날 허 시장은 올해 7030(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승격 30주년)의 해를 맞아 새로운 도시 정체성을 정립할 브랜드슬로건을 시민과 함께 만들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우리시는 철도와 함께 전국의 교통요지로 성장했고, 과학도시로 제2의 도약을 일궜고, 이후 정부청사가 들어서면서 새로운 길을 걸었는데, 이는 주로 국가정책에 따라 성장한 것”이라며 “이제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시민과 함께 새롭게 성장하는 대전의 미래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측면에서 새로운 대전의 미래를 설계하는 신규 대규모 프로젝트를 구상할 필요가 있다”며 “이와 함께 대전의 이미지와 비전이 담긴 새 브랜드슬로건을 시민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8호 태풍 프란시스코 북상에 따른 대비, 폭염 취약계층 돌보기 등 현안을 논의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5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