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폐자원 활용해 미래 에너지원 확보한다”

    - 제12회 국제자원순환산업전 개막, 폐기물 처리·재활용 최첨단 기술·장비 총망라

    편집국|2019-08-2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제12회 국제자원순환산업전(Re-Tech 2019)’이 28일 경기도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열렸다.  

    - 20개국 180여개 기업 참가, IoT 기반 생활폐기물 수거시스템 실물 장비 최초 전시

    폐기물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선진 기술을 공유하는 ‘제12회 국제자원순환산업전(Re-Tech 2019)’이 28일 경기도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막을 올렸다.

    오는 30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전시회에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벨기에, 핀란드, 이탈리아, 폴란드, 미국, 중국 등 약 20개국 18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해 폐기물처리 및 재활용에 관한 최첨단 기술과 장비를 대거 선보였다. 전시회 관계자는 “해외 전시에 나가지 않고도 폐기물 재활용 기술과 장비의 세계 트렌드를 파악하고, 정보 습득과 비교평가, 구매 상담 및 계약까지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 28일 경기도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국제자원순환산업전(Re-Tech)’에서 참석자들이 폐자원 활용 기기를 둘러보고 있다.  

    올해에는 폐기물 관리 분야에 접목된 최신 인공지능 로봇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사례를 둘러볼 수 있다. 먼저 새로운 물질을 선별할 수 있도록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로봇선별기’가 국내 최초로 소개됐다. 최첨단 센서 기술과 데이터 분석 능력, 스마트 로봇 집게가 장착된 차세대 폐기물 선별 시스템의 구동 모습을 직접 선보였다.

    국내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개발된 사물인터넷(loT) 기반 생활폐기물 자동 수거·압축 컨테이너 시스템의 실물 장비도 최초로 전시됐다. 컨테이너로 투입된 폐기물을 계량해 신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고, 운영상태 관제와 원거리 정비까지 가능한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이다. 현재 제주도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시회 관계자는 “추후 해당 시스템이 도입되면 폐기물 수거·처리 비용 절감과 폐기물 감량, 도시미관 개선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했다.

    또 비철선별기와 초강력 멀티 파·분쇄기, 1차 파쇄기, 풍력선별기, 무공해 소각기술, 분쇄기 화재방지장치, 다이나믹 디스크 스크린, 자동차 해체기, 미세먼지와 비산먼지 제거를 위한 솔루션 등 세계 각국의 최신 고효율 장비와 기술이 전시됐다.

    이 밖에도 환경부 국가 R&D 과제로 개발 진행 중인 인공지능 및 레이저 유도 기반 자동선별 기술, 전기·전자제품 해체 및 재활용 기술과 NEP(신제품) 인증을 받은 폐기물 종량제 봉투 파봉기, CCD 카메라와 근적외선을 이용한 벨트형 선별기, 비중발리스틱 선별기, 차핑기, 대형 고철 절단기, 한국형 도로청소차와 압축형 재활용품 수거차,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용 이동형 CCTV 등 다양한 국산 신제품도 만나볼 수 있다.


    음식물쓰레기 분야 참가기업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이 참가했다. 국가 과제로 개발된 세대형 음식물 제로화 리사이클링 시스템을 비롯해 RFID 기능과 감량 기능이 융합된 종량형 음식물쓰레기 감량기 등 한층 개선된 제품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C)의 선진적인 친환경 매립지 운영과 폐기물 자원화·에너지화 기술,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의 빈병 회수 캠페인, 한국시멘트협회의 자원순환형 시멘트 제조공정 등도 소개됐다.

    ▲ 제12회 국제자원순환산업전(Re-Tech 2019)  

    전시회 기간에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한국폐기물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폐기물관리 및 처리기술 발표회’와 ‘드림파크 자원순환 포럼’도 동시에 개최됐다. 환경부의 자원순환정책 방향, 폐자원재활용 및 에너지화 기술, 수도권매립지의 온실가스 배출거래제 대응 등 총 7개 세션, 약 40건의 구두 발표로 진행됐다.

    국제자원순환산업전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사전 등록을 하면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현장 등록 시에는 종이 또는 휴대폰 이미지로 초청장을 지참해 방문해야 한다.

    전시회 관계자는 “국제자원순환산업전은 세계적인 이슈로 떠오른 폐기물 문제 해결에 대한 정보 교류의 장으로, 비교 평가부터 구매 상담, 계약 체결까지 가능한 원스톱 비즈니스 플랫폼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자원순환산업전은 (사)한국폐기물협회와 유용자원재활용기술개발사업단, (사)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가 조직위원회를 구성해 주최하고, 전시전문기획사 (주)광륭이 주관,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서울특별시,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협의회가 후원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6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