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조명래 장관 ‘돼지열병’ 긴급 점검회의 주재

    - 신속한 원인 규명 및 추가 확산 막기 위한 환경부 역할 강조

    편집국|2019-09-2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사진제공=환경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뉴욕에서 열린 기후행동정상회의에 3박5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어제 오후 귀국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7일 오전 환경부 서울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조 장관은 “하루빨리 원인을 규명하고,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환경부 역할을 명확히 알고,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조 장관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하천수 등 환경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 임진강변 멧돼지 폐사체 조사 등 조속히 원인이 규명될 수 있도록 최선의 역할을 다 해야 한다”고 밝혔다.

    멧돼지와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발생지역 주변의 폐사체 발생 여부를 철저하게 조사해 멧돼지로부터 감염이 발생할 경우 초기에 차단이 완벽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행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 주변에서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현 상황에서는 발생농가와 매몰지에 멧돼지가 접근하지 못하도록 철저한 차단을 주문했다.

    조 장관은 “남은 음식물에 대해서는 양돈농장 급여가 전면 금지된 상황에서, 남은 음식물이 부적정하게 처리되지 않도록 지도‧점검을 강화해 꼼꼼히 관리해 주시기 바란다”며 “아울러 양돈농가가 사용했던 하루 1220여톤에 달하는 남은 음식물을 대체 처리해야 하므로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밖에 “가축 매몰지와 가축분뇨 관련,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조해 매몰지 조성 후 침출수로 인한 2차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관리를 철저히 하고, 가축분뇨를 통해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방역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8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