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정치·사회

    대구 간 황교안 "조국 사태는 문 대통령 권력비리 게이트"

    편집국|2019-10-0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동대구역 광장 앞에서 열린 ‘조국 파면 촉구’ 대구ㆍ경북 합동집회에서 황교안 자한당 대표(중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28일 야권은 서울 다른 도심이나 경남, 충청, 강원 등 전국 주요 지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대구로 향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사태를 “문재인 대통령의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고 지목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조국 장관에 대한 국민 분노가 전국으로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동대구역 광장 앞에서 열린 ‘조국 파면 촉구’ 대구ㆍ경북 합동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을 법정에 세우고 교도소에도 보내야 한다”며 “그러려면 반드시 내년 총선에서 그리고 대선에서도 승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거짓말에 엉터리 소리를 하고, 청와대 비서실과 여당도 거짓말을 하며 조국을 비호한다”며 “이 권력형 비리 게이트를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자신이 삭발한 것을 두고 “조국이 (교수 시절) 머리카락을 뒤로 젖히면 여학생들이 환호했다 하는데 저는 지금 젖힐 머리가 없다, 누가 이렇게 만들었느냐, 바로 문재인 정권이다”고도 했다.

    손학규 대표도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열린 4차 촛불집회에서 “조 장관에 대한 국민 분노가 촛불에서 횃불, 들불로 번져 전국을 태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은 ‘내 새끼’, ‘내 패거리’를 생각하지 말고 나라를 생각해서 조국을 버려야 한다”며 “조국 임명을 철회하라는 운동이 자칫 대통령에 대한, 이 정권에 대한 반대 운동으로 번질까 두렵다. 문 대통령은 정유라의 문제가 최순실을 넘어 박근혜 문제로 넘어갈 때 나라가 어떻게 됐었는지 생각해 달라”고 외쳤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조 장관 및 정부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촛불집회에 참가했다. 안민석ㆍ김현권ㆍ백혜련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초동에서 만나자”, “촛불시민과 함께 하겠다”며 집회 참여 의사를 드러냈다. 의원들은 당 차원에서 집회를 주최한 것이 아닌 만큼 각자 자발적으로 참여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민주당은 이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촛불 집회를 실시간으로 생중계 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8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