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정치·사회

    IYF. 중남미 4개국 대통령 면담 및 마인드교육 성과 기자회견

    - 국제청소년연합 "청소년 인성교육 국제적 인정"

    편집국|2020-02-2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국제청소년연합, (사)국제청소년연합(IYF)은 지난 17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중남미 4개국 대통령 면담 및 마인드교육 성과보고’기자회견을 가졌다.  

    비정부기구(NGO), (사)국제청소년연합(IYF)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중남미 4개국(온두라스, 볼리비아, 파라과이, 코스타리카) 대통령 면담 및 마인드교육 성과보고회’기자회견을 가졌다.

    특히, 이번 방문 기간동안 국제청소년연합(IYF) 박옥수 설립자와 관계자는 지난 2일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과 면담을 시작으로 6일 자니네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 10일 마리오 압도 베니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12일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을 현지 대통령 관저에서 만나 청소년 인성교육 도입을 놓고 논의했다.

    각국 대통령들은 자신의 마음을 다 스리는 법을 가르쳐주는 국제청소년연합의 ‘마인드교육’이 마약, 미혼모, 총기사건 등 각종 사회적 범죄에 노출된 청소년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현했다. 또, 마인드교육이 활성화 된다면, 한국어 교육과 양국 문화 교류 확장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전망했다.

    이날, 중남미 4개국 면담 및 성과보고를 통해 “온두라스에서는 중. 고등학교 대상 순회 마인드교육, 온두라스 교사 한국 초청 마인드교육 교사 연수, 국내 마인드교육 강사 파견교육을 한다”고 밝혔다. 또한 “볼리비아의 경우 공교육 과정에 마인드교육 적용을 위한 교육부와 실무면담 및 시범학교 추진, 전국 교도소에 수용자 재범 방지를 위한 마인드교육 추진, 국내 마인드교육 강사 파견 교육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파라과이는 올 하반기부터 파라과이 교육부 지정 2개 중. 고등학교에서 마인드교육 시범교육 후 확대, 파라과이 교사 한국 초청 마인드교육 교사 연수, 국내 마인드교육 강사 파견 교육을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코스타리카 역시 교육부 지정 시범학교에서 1년간 교육 후 확대하는 등 현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어 및 음악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IYF는 케냐 전국 40개 교도소에서 마인드교육을 하고 있으며, 필리핀 타굼시에서는 자수한 마약사범 2천여 명에게 펼친 교육이 성과를 거둬 지난해부터 마닐라와 세부에서도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있다. 국제청소년연합은 이번 중남미 4개국 대통령과 면담을 계기로, 청소년들에게 사고력과 자제력 그리고 교류하는 법을 가르쳐주는 ‘마인드교육’을 현지 중고등학교에서 시범 교육하고 마인드교육 강사를 파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제청소년연합 박옥수 설립자와 함께 월드캠프조직위원회 임민철 위원장, 중미권 국제청소년연합 활동을 총괄하는 김진성 본부장이 패널로 참석했다. 이제는 우리도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사고력과 자제력 그리고 교류하는 법을 가르쳐주는 국제청소년연합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인 ‘마인드교육’을 교육현장에 속히 도입되기를 기대해 본다.

    중남미 4개국 면담 및 교육 성과보고에 나선 임민철 월드캠프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온두라스에서는 정부와 IYF가 마인드교육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고교 대상 순회 마인드교육과 교사초청 연수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볼리비아에서는 교육부와 협의해 초·중·고를 비롯해 각 대학과 전국 교도소 수용자 재범방지를 위한 마인드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라과이는 현지 교육부가 지정한 2개 시범 중·고교에서 하반기부터 마인드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며 마찬가지로 코스타리카에서도 시범학교를 지정해 1년간 교육 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옥수 설립자는 “국제청소년연합의 마인드교육은 사람의 마음의 구조, 자제력, 사고하는 방법, 교류하는 것에 대해 가르치면서 청소년들의 마음에 감사, 희망 같은 좋은 마음을 심어줘 그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젊은이들에게는 행복해야 할 권리가 있으며 청소년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해라, 하지 마라’식의 교육이 아닌,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는 법을 가르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국제청소년연합 박옥수 설립자(중앙) 및 월드캠프조직위원회 모습.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038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