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환경부 장관,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방문

    - 배출·기상·지형 특성 고려한 지역별 발생원인 규명 당부

    편집국|2020-03-2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19일 오후 충북 오송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에서 대기질영향예측시스템 시연을 보며 배출량 기반 대기질 모델링에 대한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3월1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오송읍에 위치한 환경부 소속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이하 정보센터)를 방문해 지역별 미세먼지 발생원인 분석 등 업무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환경부는 올해 2월11일 발표한 2020년도 업무계획에서 지역별 고농도 발생원인 진단체계 구축 및 지역별 맞춤형 대책 수립 등 미세먼지 대응의 지역화에 역점을 둘 것임을 밝힌 바 있다.

    지역 맞춤형 대책 전국으로 확대

    그간 학계 등에서는 지역마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특성이 다르고 초미세먼지(PM2.5)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2차 생성 과정도 다른 점을 감안해 지역 특성이 반영된 과학적인 원인분석 연구와 이에 근거한 맞춤형 대책 추진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미세먼지 대응의 지역화를 위해 환경부는 본부, 정보센터, 국립환경과학원(이하 과학원)의 협업을 토대로 ①관측자료(배출량, 기상 및 지형정보 등)와 모의계산(모델링) 융합진단 체계 구축, ②융합진단기법 적용을 통한 지역별 미세먼지 발생원인 규명, ③지역별 저감대책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다.

    과학원은 인공위성‧항공‧지상 등 입체관측을 통해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특성분석 등 관련 기초연구에 집중한다.

    정보센터는 배출량 정보 수집·분석과 2차 생성 및 지역간 영향을 고려하기 위한 대기질 모델링 등 융합진단체계를 구축한다.

    본부는 지역의 고농도 발생원인 분석을 토대로 ⅰ)산업·발전·수송·생활 등 분야별 대책 우선순위를 정하고, ⅱ)우선순위 선정과정에서 지자체 협의 및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를 병행하며, ⅲ)필요한 추가예산에 대해서는 예산당국과 협의하게 된다.

    환경부는 지역 맞춤형 대책 수립을 대표적인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지역인 충청남도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까지 충청남도 기초단체 2~3곳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정량적으로 규명하고, 관련 대책의 우선순위를 도출한다.

    이러한 시범사업의 결과를 토대로 2021년부터 지역 맞춤형 대책 수립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명래 장관은 정보센터 관계자들에게 “미세먼지 발생원인에 대한 과학적 규명이 미세먼지 대책의 시작이다. 지역 맞춤형 대책의 수립·추진으로 미세먼지 개선의 국민 체감도와 대책의 비용 효과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올 한해 충청남도 등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업으로 지역 맞춤형 대책 성공의 본보기를 반드시 제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04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