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종교·문화

    KCA 주최, 기쁜소식선교회 주관,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

    - KCA 주최, 기쁜소식선교회 주관,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

    편집국|2020-04-1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부활절 메시지 전하는 주 강사 박옥수 목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12일(일), 부활절을 맞아 한국 교회가 함께 하는 부활절 ‘온라인 예배’가 열렸다.

    한국기독교연합(KCA)이 주최하고 기쁜소식선교회가 주관한 ‘2020 한국 교회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는 12일(일) 새벽 5시 30분과 오전 10시, 저녁 7시 세 차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기쁜소식 강남교회에서 방송이 진행됐고, 성도들은 각 가정에서 유튜브(YouTube)와 줌(ZOOM), 인터넷방송 GoodenwsTV 등을 통해 온라인 예배에 참석했다.

    부활절은 기독교의 대표적인 축일로 우리 죄를 위해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 그리스도가 죽은 지 사흘 만에 부활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죽음과 고통을 예수 그리스도가 이겼음을 상징한다.

    코로나 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열린 이번 ‘2020 한국 교회 부활절 온라인 예배’에서 주 강사인 박옥수 목사는 ‘예수 부활하셨네!’를 주제로 부활절 메시지를 전했다.

    박 목사는 “예수님은 우리 모든 죄를 사하시고,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해 부활하셨고, 지금 우리에게 ‘내가 너의 죄를 영원히 다 씻었다’고 말씀하고 계신다”며 “우리 모두가 이런 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한다면 이 부활절이 너무 아름답고 귀한 부활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한국교회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를 축하하기 위한 해외 기독교 지도자들의 축하 메시지도 영상으로 방영됐다.  

    아울러, 이날 온라인 성찬식이 진행됐다. 이를 위해 성도들은 각 가정에서 미리 떡과 잔을 준비했으며, 온라인 예배 중 성찬 식순에 맞춰 십자가에 돌아가시고 부활하신 예수를 기념하는 예식을 행했다.

    온라인 예배에는 95개국에서 약 200여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참석했다. 한국교회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를 축하하기 위한 해외 기독교 지도자들의 축하 메시지도 영상으로 방영됐다. 영상으로 한국교회에 축하메시지를 보낸 목회자는 뉴버그 중앙 하나님의 교회 호야낀 빼냐(Joaquin Penya)비숍, 우간다 목회자연합 총회장 죠셉 세루와다(Joseph Serwadda)비숍, 미국 멤피스그리스도 인터내셔널교회 이스마엘 쿤타(Ismael Kunda)목사, 코스타리카 개신교 협회장 리고베르토 베가 알바라도(Rigoberto Vega)목사, 필라델피야 새언약교회 밥 올리버(Bob Oliver) 목사다.

    ▲ 인사말씀전하는 대회장 임민철 목사.  

    ‘2020 한국 교회 부활절 온라인 연합예배’ 대회장 임민철 목사는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 각국이 부활절을 맞아 함께 기도하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 연합예배를 준비했다”며 “한 자리에 모일 수는 없지만 인터넷을 통해 한 마음으로 부활절을 기념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부활절 칸타타(Easter Cantata) 온라인 공연을 하고있다.  

    한편, 한국기독교연합과 기쁜소식선교회는 부활절 저녁 7시에는 2015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 합창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부활절 칸타타(Easter Cantata) 공연을 온라인 중계해, 예수 부활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 깊은 시간을 제공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05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