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기획·탐방 > 기획·탐방

    장헌일 박사 “북한 산림문제와 한반도 통일” 주제 특강

    - 산림복원사업은 후손에게 물려줄 가장 가치 있는 유산

    편집국|2020-05-2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장헌일 (사)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의회(KGPM:대표 전용재)상임이사는 5월 19일 오후7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본관 강의실에서 고려대학교 대학원 통일보건의학협동과정(주임교수 김영훈) 북한환경과 건강(이은일 교수)과정 석, 박사 학생들을 대상으로 “북한 산림문제와 한반도 통일”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이날 장헌일 상임이사(한국공공정책개발연구원장)는 “독일통일 비용 20%가 동독 환경복구비용이며 서독 국민1인이 평균 3번 동독을 방문한 바와 같이 산림 등 남북교류가 가능 분야부터 민간교류를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 하면서, “지난 남북관계가 어려운 시기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2015년과 2018년 1, 2차 방북 북한나무심기사업을 통한 교류를 소개하면서 유일한 대북제제품목에서 제외 대상인 북한나무심기운동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의 씨앗이 되는 통일화합나무를 심어 민족통일시대를 준비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장헌일 박사는 “북한의 산림 황폐화를 막지 못하면 북한의 식량, 에너지난으로 인해 안보위협 뿐만 아니라 북한의 사막화로 황사와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받게 된다” 며 “산림복원사업은 통일준비사업 중 비용과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몇 대에 걸쳐 이어가야 할 미래의 기간산업이며 후손에게 물려줄 가장 가치 있는 유산”이라고 강조 했다.

    한편 장헌일 박사는 유시은 연구교수(고려대 통일보건의학협동)와 함께 산림, 보건의료 데이터를 중심으로 통일정책세미나를 갖기로 협의했다.

    이날 북한특강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참석자 발열체크, 연락처 기재, 손세정수와 함께 마스크를 쓰고 일정 거리를 유지하고 진행됐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07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