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정치·사회

    이란 코로나 사망자 축소 들통, 실제 사망자는 3배..세계 5위

    - 발표치는 1만4405명, 실제는 4만2000여명 사망

    편집국|2020-08-0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이란의 코로나19 사망자 공식 수치와 BBC가 입수한 정부 자료의 수치를 비교한 그래프. <출처=BBC> 
    ▲ 이란 정부 수세 몰리던 시기…'진실이 두려웠을 것' : BBC는 이란이 이렇게 통계를 축소 발표한 배경엔 정치적 동기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통계를 허위로 발표한 사실이 들통났다고 영국 BBC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이란 보건부는 자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1만4405명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BBC가 익명의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이란 정부 자료를 보면 실제 사망자는 공식 수치의 약 3배에 달하는 4만2000여명이었다.

    이 자료에서 이란 내 사망자 수는 미국·브라질·멕시코·영국에 이어 전 세계 5위 수준으로, 현재 월드오미터 집계 순위(10위)보다 다섯 계단이나 높다.

    이란 내 누적 확진자 수 또한 공식 수치인 27만8827명보다 약 2배 많은 45만1024명으로 나와 있다.

    이란은 2월19일 자국 내 코로나19 발병 사례를 처음 보고했지만, 이미 이 때는 52명이 이 질병으로 목숨을 잃은 상태였다.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날짜도 가짜로 드러났다.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 보고된 날은 올해 1월22일로, 이란 정부가 처음 사망자를 발표한 때보다 약 한 달 앞선 시기다.

    이란 정권은 지난 2월 코로나19 발병 당시 이미 위기에 처해 있었다. 내부적으로는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인한 반정부 시위와 강경 진압이 계속되고 있었고, 이슬람혁명 기념일과 총선 등 굵직한 정치 이벤트가 있었다.

    국제적으로도 체면을 구긴 시기였다. 1월에는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미군에 의해 살해당했고, 이란 군이 테헤란 국제공항에서 이륙하던 우크라이나 여객기를 실수로 격추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란 정부가 코로나19에 속수무책인 모습을 공개해선 안 된다는 생각에 사로잡혔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란 보건부 관료 출신인 한 전직 의원은 BBC 인터뷰에서 "이란은 코로나19 발병 당시 진실이 밝혀질까 걱정하고 두려워했다. 정부는 가난한 사람들과 실업자들이 거리로 나올까봐 무서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13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