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추진

    - 환경부-블랙야크-강릉시-삼척시, 재활용 및 수요확대 자발적 협약

    편집국|2020-10-0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환경부는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블랙야크 본사에서 ㈜블랙야크, 강릉시, 삼척시와 ‘페트병 고품질 재활용 및 수요 확대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9월25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블랙야크 본사에서 ㈜블랙야크, 강릉시, 삼척시와 ‘페트병 고품질 재활용 및 수요 확대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홍정기 환경부차관을 비롯해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 김한근 강릉시장, 전재섭 삼척시 부시장이 참석했다.

    지자체에서 투명 페트병을 별도로 분리배출·수거하면, ㈜블랙야크에서는 이를 원료로 다양한 페트 재활용 의류를 생산하고, 생산된 재활용 의류를 각 기관에서 구매해 배출-재활용-제품생산-소비까지 순환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투명 폐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 시행(2020.12월~, 공동주택)에 앞서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재생원료 소재 의류 생산에 앞장서고 있는 ㈜블랙야크의 친환경 경영 의지가 함께 공감대를 이루면서 성사됐다.

    일반적으로 재생원료는 재활용품을 회수·선별하고 원료화하는 비용 때문에 신재료보다 비싸며, 더욱 엄격한 품질 검사와 고도화된 기술이 필요하다.

    하지만 ㈜블랙야크에서는 경제적, 기술적 어려움을 감수하면서도 재생원료를 사용하고자 끊임없이 연구·개발했으며, 생수(스파클) 회사에서 역회수한 투명 폐페트병을 활용한 의류 생산에 성공하여 현재 매장에서 일부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블랙야크에서는 현재 출시된 의류 제품 이외에도 앞으로 전 품목에 대해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친환경 의류 브랜드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환경부는 재생원료가 의류 등 고품질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현재 추진 중인 ‘투명 폐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시범사업을 12월부터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은 올해 2월 서울·부산·천안·김해·제주·서귀포 등 6개 지자체 및 국내 기업과 함께 추진하였으며, 지난 6월 국내 폐페트병만으로 의류, 가방 등을 생산하는 첫 사례를 남기는 등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번 ㈜블랙야크와의 협약을 계기로 고품질 재생원료의 생산 비용을 낮추고 수요처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정기 환경부차관은 “이번 협약이 새로운 발전의 기회로서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추진을 이끄는 시작이 될 수 있도록 기업, 시민단체, 지자체, 소비자와 끊임없이 소통하고 관련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국민들께서도 올바른 분리배출과 함께 재생원료 사용 제품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179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