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북극발 한파, 한강 첫 결빙

    - 2018년 이후 2년 만에 한강대교 부근 첫 결빙 확인

    편집국|2021-01-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한강 결빙 감시구역 /자료제공=기상청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최근 북극발 한파로 인해 새해 1월 일(토) 한강이 결빙됐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6일(수)부터 서울 일 최저기온이 –10℃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무르는 추위가 지속되면서 오늘(1월9일) 아침, 이번 겨울 들어 처음 한강 결빙이 관측됐다.

    이번 겨울 한강 결빙은 평년(1월13일)보다 4일 빠르게 나타났으며, 작년(2019년) 겨울에는 예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인해 한강이 얼지 않았다.

    한강의 결빙 관측은 1906년 시작됐으며, 노량진 현 한강대교 부근에서 관측을 계속하고 있다.

    한강대교 두 번째 및 네 번째 교각 상류 100m 부근의 띠 모양 구역이 완전히 얼음으로 덮여 강물이 보이지 않을 때 결빙으로 판단한다.

    1906년 노량진(당시 노들나루)은 한강 주요 나루 가운데 하나로, 관측을 위해 접근하는 데 가장 적합했기 때문에 관측 기준 지점으로 선정됐다.

    한강 결빙은 1906년 관측 이래 1934년 12월4일이 가장 빨랐고, 1964년 2월13일이 가장 늦었으며, 관측되지 않은 해는 8차례(1960, 1971, 1972, 1978, 1988, 1991, 2006, 2019)가 있었다.

    ▲ 한강 결빙 관측 사진(2021년 1월9일 8시 경) /사진제공=기상청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25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