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기상청 "맑은 날씨와 푄 현상 영향 때문"

    - 서울 낮 기온 13.9도..1932년 이후 가장 따뜻한 겨울날 기록

    편집국|2021-01-2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상권에 머문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세계평화의 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1월24일 일요일 서울의 최고기온은 13.9도로 1월 일 최고기온으로는 1932년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의 기온이 관측 개시일인 1907년 이후 역대 2위로 따뜻한 13.9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월 하순으로는 역대 1위다.

    기상청이 제공하는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오후 3시50분 기준 각 도시의 기온은 Δ서울 13.4도 Δ충주 12.3도 Δ춘천 12.4도 Δ강릉 8.4도 Δ대전 13.4도 Δ대구 9.8도 Δ광주 12.8도 Δ부산 9.7도 Δ제주 12.4도다.

    서쪽 지방에서 평년보다 기온이 다소 높은 현상은 맑은 날씨와 푄 현상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이 북동쪽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맑아서 일사가 낮에 내리쭤 기온이 다소 올랐다"며 "북동쪽 고기압에 의해 푄 현상이 나타나 건조하고 따뜻한 바람이 서쪽으로 넘어왔다"고도 말했다.

    시계방향으로 부는 고기압의 성질로, 북동쪽에 있는 공기가 동쪽에 위치한 산을 넘어서 서쪽으로 넘어오면서 건조하고 따뜻해지는 푄 현상이 발생한다는 분석이다.

    이로 인해 당분간 오후에는 평년보다 기온이 높을 전망이다. 25일 낮 최고기온은 9~14도, 26일은 6~12도다. 평년의 0~7도보다 6~7도가량 높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27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