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동아시아 10개국 유해물질 정보 공유

    - 국립환경과학원, 정보웨어하우스 워크숍 개최

    편집국|2017-09-1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2004년 발효된 스톡홀름협약은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저감 및 근절대책을 평가한다. 
    스톡홀름협약 이행과 정보공유, 분석기술 교육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에 관한 국가 간 정보교환과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제12차 POPs 정보웨어하우스 워크숍’을 9월12일 인천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 Persistant Organic Pollutants)은 잔류성, 생물 농축성, 장거리 이동성을 가진 유해물질로 다이옥신, 폴리염화비페닐(PCBs), 디디티(DDT), 과불화화합물(PFCs) 등 총 28종을 총칭한다.

    이번 행사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정보 교류와 분석기술을 공유하고, 동아시아 10개국의 전문가가 참여해 스톡홀름협약을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2004년 발효된 스톡홀름협약은 잔류성유기오염물질로부터 인간의 건강과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관리 대상 물질의 근절, 저감 대책을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전 지구적인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있다.

    10개 참가국은 우리나라(국립환경과학원, 식품의약품안전처 등)를 비롯해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베트남, 일본,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 필리핀이다.

    12일 열리는 워크숍에서는 우리나라의 주도 아래 각 국가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관리현황을 소개하고, 측정 자료의 효율적인 활용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스톡홀름협약 전지구 모니터링 정보 시스템’을 연계하기 위한 ‘동아시아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모니터링 정보 시스템’의 발전방안에 대해서도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다.

    9월13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될 ‘제7차 분석기술 교육’은 10개국 전문가를 대상으로 각 국가가 필요로 하는 선진 분석기술을 교육할 예정이다.

    교육 내용은 잔류성유기오염물질의 대기 중 배출가스 시료채취 현장실습, 실험실에서 시료 추출·정제 등의 전처리(前處理), 고분해능분석장비를 이용한 기기분석 등으로 진행된다.

    국립환경과학원 석광설 화학물질연구과장은 “이번 행사가 동아시아 지역에서의 잔류성유기오염물질 정보를 공유하고 선진 분석기술 교육을 통해 스톡홀름협약 이행을 지원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61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