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한국, 2030 재생 에너지 목표 달성 어려울 수도

    - 재생 에너지 발전량, 2030년까지 60.5기가와트로 3배 증가 예상

    편집국|2019-03-2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우드맥켄지 (Wood Mackenzie) 서울 조선호텔 기자회견장. 

    서울, 2019년 3월 27일– 컨설팅 업체 우드맥켄지 (Wood Mackenzie)는 오늘 오전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한국은 2030년 재생 에너지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분석에 따르면 한국의 2030년 재생에너지 예상 보급률은 17%로, 원래의 목표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 한국 정부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 소모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전력 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재생 에너지는 전체 전력 소모량 중 7%를 차지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은 석탄화력발전소 운영 및 신규 원자로 건설을 제한함과 함께, 단계적으로 탈 원전 정책을 전개해 재생 에너지 비중을 늘인다는 계획을 발표하였다. 한 편으로, 위의 재생 에너지 비중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재생 에너지 발전 시설 용량을 늘려야 한다.

    “한국의 재생 에너지 목표 달성은 절대 만만한 과제가 아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확대 의지는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다.” 우드맥켄지의 대표 컨설턴트, 지싱 네오 (Zie Sheng Neoh) 의 말이다.

    ▲ 우드맥켄지의 대표 컨설턴트, 지싱 네오 (Zie Sheng Neoh)  

    우드맥켄지의 전망에 따르면 한국은 2019년부터 향후 10년 이내에 재생 에너지 발전 용량이 3배 증가한 60.5GW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증가분의 대부분은 태양열 및 풍력 발전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는 오는 2022년도까지 국가 전력 망 전체에 걸쳐 3GW의 발전 용량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새만금 간척지 태양열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경제성 검토 및 국내 태양열 제조 산업에 미치는 효과, 그리고 환경 영향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 지싱 네오에 따르면 “이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드맥켄지는 해당 사업 기간 동안 최소한 1GW에 달하는 태양열 발전량을 국가 전력 망 내에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 사업은 4 단계로 진행될 것이 유력하며, 각 단계별 시공 용량은 0.3 ~ 0.8 GW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2030년까지 한국의 태양열 발전 용량은 37.5기가와트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19년 발전 용량의 4배에 달한다. 옥상 태양열 또는 분산형 태양열 발전 시설이 이러한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태양열 발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해상 풍력 발전 용량 역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망에 따르면 2019년에서 2030년까지 이러한 발전 용량은 6.4기가와트까지 64배 증가할 것이라 한다. “해상 풍력 발전 용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국가적 수준에서 이를 장려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하며, 한국이 지닌 조선 분야의 우수한 전문성을 활용하여 해상 부유 시설 기술 등을 포함하는 성숙한 해상 전력 공급망을 구성해야 한다.” 수석 애널리스트, 로버트 리우 (Robert Liew)의 말이다.

    ▲ 수석 애널리스트, 로버트 리우 (Robert Liew) 

    노르웨이의 Equinor (에퀴노르) 사에서 부유 해상 풍력 발전 사업에 관심을 포명한 바 있다. 또한 세계 최대의 해상 풍력 개발 업체, Ørsted (외르스테드)역시 한국 내 사업 기회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울산 광역시에서는 다국적 대기업인 쉘, 덴마크의 코펜하겐 인프라 파트너, 스웨덴 기술 기업 Hexicon, 캘리포니아 Principle Power 등 개발 컨소시엄과 양해 각서를 체결, 대규모 해상 부유 풍력 발전 개발 사업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재생 에너지는 공급이 불안정할 수 있다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전력 저장 베터리 기술이 요구된다. “한국 정부는 각종 인센티브 정보의 제공을 통해 내년까지 총 4천4백억원(미화 393.9 백만 달러) 규모의 에너지 저장부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이는 발전 용량으로 환산할 시 800MWH에 해당한다. 실제 시장 규모는 이러한 정부 목표 수준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석 애널리스트 르 쉬 박사 (Dr. Le Xu) 의 말이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재생 에너지 비중 20% 달성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또 무엇이 필요할까?

    지싱 네오는 결론으로 “비용의 절감을 위해서는 기업과의 전력 구매 계약이 체결되어야 한다. 이를 통해서 기업들이 전력을 재생 전력 발전 업체로부터 직접 구매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에 더해, 연간 재생 가능 에너지 포트폴리오 표준 (RPS)과 재생 에너지 인증서 (REC) 승수(multiplier)를 지속적으로 검토하여 전력 소비자에게 산정 방식이 공정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그와 동시에 충분한 수익성을 확보해 투자자를 유치, 한국의 재생 에너지 산업 성장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하였다.

    ---------------------------------------------
    Wood Mackenzie 소개: 천연자원의 시장정보를 제공하는 신뢰받는 파트너
    베리스크 (Verisk) 애널리틱스 산하 업체인 우드맥켄지 (Wood Mackenzie)는 전 세계 천연 자원 업계의 상업적 정보를 제공하는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인정받고 있는 업체로서, 고객으로 하여금 더 나은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객관적인 분석과 더불어 자산, 기업, 시장에 대한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추가 정보: http://www.woodmac.com 또는 트위터 @WoodMackenzie

    [자료문의]
    우드맥켄지 한국 홍보대행사 CPR
    박티요르 매니저 (02-739-7355)
    노지훈 매니저 (02-739-7348)
    wmpr@icpr.co.kr
    Wood Mackenzie 본사 아시아 퍼시픽 담당 :
    앤 리 (Ann Lee)
    +65 6518 0823
    ann.lee@woodmac.com
    WOOD MACKENZIE is a trade mark of Wood Mackenzie Limited and is the subject of trade mark registrations and/or applications in the European Community, the USA and other countries around the world. (한국환경방송kestv.kr/ 한창환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0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