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바다와 함께 꾸는 꿈, 바다와 함께 여는 미래

    - 울산 장생포 미포조선 이전 부지에서 31일 바다의 날 기념식 개최

    편집국|2019-06-0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이낙연 국무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바다의 날 기념식이 개최됐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31일(금) 오전 11시 울산 미포조선 이전 부지에서 ‘바다와 함께 꾸는 꿈, 바다와 함께 여는 미래’를 주제로 제24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매년 5월31일인 바다의 날은 국민들에게 바다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수산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1996년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올해 바다의 날 기념식은 우리나라 조선 및 자동차 산업의 중심도시이자, 세계적인 해양신산업의 거점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울산에서 열린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해양수산 관계자, 지역주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해경의장대 축하공연 등 식전행사 후 바다헌장 낭독, 포상 수여식, 기념사, 상징이벤트, 바다노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1988년 ㈜세일종합기술공사를 설립해 30년 이상 항만건설 분야 신기술 개발과 인력양성 등 항만산업 발전에 기여한 ㈜세일종합기술공사 이호순 대표이사가 선정됐다.

    국민훈장목련장 수상자에는 독도 최초 거주자인 고(故) 최종덕 씨와 주민등록상 최장기 독도 거주민인 고(故) 김성도 씨가 선정됐다.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 선포

    해양수산부는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2019년을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으로 선포하고 범국민적인 실천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포상 수여식 이후 해양 플라스틱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해양플라스틱 줄이기에 동참을 촉구하는 상징이벤트도 진행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기념식을 계기로 2019년을 해양플라스틱 제로화 원년으로 선포하고 범국민적인 실천운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행사장에서는 해양수산특별전이 함께 개최돼 참가자들과 울산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5개 주제, 60개 전시관으로 구성된 특별전에서는 바다의 중요성과 해양수산업 현황, 해양수산 분야 기술‧제품 등을 흥미롭게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5월31일부터 6월9일까지를 바다주간으로 정하고 유관기관, 지자체 등과 함께 1일 등대체험 등 전국적으로 다채로운 문화·체험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바다주간 행사와 관련된 세부 사항은 해양수산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바다는 삶에 여유와 품격을 더해주는 공간이자 광물, 에너지 등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우리의 미래”라며, “제24회 바다의 날을 통해 온 국민이 바다의 가치를 공유하고, 이를 계기로 깨끗하고 건강한 바다를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바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2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