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정치·사회

    일제 강제동원 피해역사를 잊지말자

    - 정부는 일제강제동원 피해자에게 빚을 지고 있다.

    편집국|2019-07-1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일피연. 김명덕 인천광역시지부장이 주안북부역 북광장에서 사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단법인 일제피해자보상연합회(이하 '일피연' 이라한다) 인천광역시 지부(지부장 김명덕)는 지난17일부터 20일까지 인천 주안역 북광장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을 위한 우리는 기억하고 있나"란 주제로 사진전시행사를 개최 하고, 2019년, 광복74주년, 한일회담 54주년을 맞아 일제강제동원피해역사를 잊지말자는 캠페인을 벌렸다.

    어려운 국가상황에서 일제에 강제징용당한 피해자들이 아직도 마음의 상처를 씻지 못하고 있다. 생각해보면 협정을 맺을 때에 경제가 어려웠다. 일본에서 받은 돈을 경제발전을 위해 사용했고, 그후 국가경제는 세계10대 선진국 반열에 오를 만큼 눈부시게 발전했다.

    결과 우리 모두는 그분들에게 빚을 진 것이다. 정부가 나서서 어떻게 보상을 할 수 있을지 적극 검토 해야만 한다. 경제개발 마중물 구실에 충실한 이자금이야 말로 1965년 한일회담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보상 자금도 포함된, 일본정부로 부터 받아온 3억달라 "청구권"자금이다.


    이당시 한일회담 한국측 대표 김종필 전총리와 일본측 대표 오히라 마사요시 외상간에 협상된 강제동원 피해보상금을 일본에서 받아와 피해자와 유가족에게는 안주고 포항종합제철. 외환은행. 농수산부 등국가 경제발전을 위해 우선순위로 다 쓰여 졌다.(아래 사용실적 참조)


    그러나 조국 대한민국은 선진경제에 진입한 2000년대 이후, 역대 대통령 누구도 개인청구권에 대한 사실관계를 객관적으로 검토해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보상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진작에 보상했어야 함해도 한일협정문서 공개와 과거사 규명등이 국민들에게 의혹을 살까 두려워 정권이 바뀔때 마다 전문가와 역사학자들에게 맡기는 것이 합리적인 방법이라 했다.

    보상책이 해를 거듭할 수 록 희석되고 있어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들이 갈급히 애태우고 있다. 이들이 보상문제로 정부와 힘겹게 땀흘리고 있는 이 시간에, 가해자인 전범 일본정부는 일제강점기때 조선인 강제징용자의 무덤이라 할 수 있는 하시마탄광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을 준비하고 있어 유가족들은 피해자를 두번죽이고 있다고 일피연 김명덕 인천지부장은 상기된 모습으로 울분을 토했다.

    ▲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을 준비하고 있는 하시마탄광.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45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