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산림장관회의 성공리 마무리

    - 4개 회원국 산림분야 고위급 회의 개최

    편집국|2019-11-09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산림장관회의 현장 <사진제공=산림청>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는 지난달 30일 열린 산림장관회의에서 14개 회원국 산림장관과 고위급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의 산림 이슈에 공동대응하기로 합의했다고 5일 밝혔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우리나라가 기후변화적응과 대응을 위해 설립을 주도한 산림분야 최초의 국제기구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회원국, 그리고 동티모르, 부탄, 카자흐스탄, 몽골이 가입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회원국들은 아시아산림협력기구를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산림관리와 기후변화 대응역량강화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아시아 지역의 산림문제에 공동대응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향후 북한을 포함하여 회원국 확대와 함께 국제기구를 통한 재원 확대에도 의견을 모았다.

    특히,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지역교육훈련센터(RETC, 미얀마 양곤 소재)를 통해 올해 5천명 이상의 훈련생에게 다양하고 실질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이를 통해 산림자원육성, 산림재해 및 병충해 관리 등 회원국의 산림관리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됐다. 회원국들은 국제사회에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기여를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산림교육연구기관 네트워크 구축을 제안했다.

    이번 장관회의에서는 한국이 지원할 예정인 6개 협력사업에 대한 사업기금전달식을 함께 진행했다. 내년부터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이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첫번째 협력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카자흐스탄과 부탄, 동티모르 등에서도 산촌주민소득증대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제안했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산림청이 추진 중인 평화산림이니셔티브(PFI)의 추진에도보다 추진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산림협력기구는 총회에서 논의된 발전방향을 더욱 구체화하기 위해 2020년 상반기 중 회원국 산림고위급 정책포럼을 개최하기로 했다.

    ▲ 아시아산림협력기구 산림장관회의 현장 <사진제공=산림청>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199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