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코로나19 극복 위한 녹색전환 필요

    - 반기문 위원장, 기후대기불평등 해소를 위한 그린뉴딜 제안

    편집국|2020-06-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반기문 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앞으로 다가올 어두운 미래에 대한 작은 전조에 불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제공=국가기후환경회의>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경제 회복 과정에서 대기질 개선을 위한 각국의 정책적 행동을 강력히 촉구했다.

    반 위원장은 6월17일자 영국 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The Financial Times) 기고문을 통해 “이전보다 긴밀하게 연결됐지만, 더욱 분열된 세상 속에서 코로나-19는 빠르게 확산됐고, 협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역량을 시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경제 회복 과정에서 각국 지도자들이 내릴 결단이 미래에 우리가 깨끗한 공기를 마시게 될지, 지속가능한 저탄소 세상을 확립하게 될지, 더 나아가 인류가 생존을 지속할 수 있을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반 위원장은 인류가 앞으로 코로나-19와 같은 시련에 다시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매년 700만명의 사망자를 내는 대기오염이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의 충격을 심화시켰다는 점을 부각했다.

    반 위원장은 각국 시민들이 대기질 개선을 위한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는 가운데, 코로나-19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전례 없는 규모의 지원방안을 마련 중인 현 시점이 대기오염과 기후변화를 동시에 해결하는 정책적 행동에 나서기에 절호의 기회라는 점을 강조했다.

    청정대기기금(Clean Air Fund)이 영국 여론조사기관인 유고브(Yougov)를 통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불가리아, 인도, 나이지리아, 폴란드, 그리고 영국의 시민 중 최소 2/3 이상이 대기질 개선을 위한 추가 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바 있다.

    반 위원장은 먼저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구제 기금 조성을 통해 녹색일자리, 재생에너지, 청정 기술 보급에 우선순위를 부여할 것을 제안했다.

    또한 도보·자전거·대중교통 등을 위한 도시 인프라 투자 장려를 통해 시민들에게 자동차 대신 도보나 자전거, 대중교통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인프라 투자 장려,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코로나 이후의 그린뉴딜 도입과 국제적 협력도 강조했다. 한국은 코로나 이후 새로운 삶에 대비해 기후변화와 대기오염, 불평등 문제 해결을 위한 그린뉴딜을 도입·추진 중이며, 국경을 넘어 중국·일본과 역내 대기오염 개선을 위한 국제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반 위원장은 G20 재무장관회의(2020.7), UN지정 ‘푸른 하늘의 날(2020.9.7)’, COP26(2021) 등 당면한 국제회의를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의미 있는 기회로 적극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청정 대기와 기후 정의(clean air and climate justice)를 부양정책의 중심에 둬야 할 것이라며 각국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반 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은 앞으로 다가올 어두운 미래에 대한 작은 전조에 불과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 자신은 물론 앞으로의 세대를 위해 더 나은 미래를 만들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11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