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환경부, 수자원. 사회적 기금 조성으로 물산업 육성

    - 환경부-수자원공사-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크라우드 펀딩 협업

    편집국|2021-02-1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한국수자원공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관련 기관은 ‘보상형’으로 선정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해 판로확보를 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과 함께 물산업 새싹기업(스타트업)의 발굴과 육성을 위한 ‘사회적 기금 조성(크라우드 펀딩)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일반 국민들에게 투자금을 받고, 환경부 등 관계기관이 사회적 기금을 조성하여 물산업 관련 새싹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투자금 유형은 ‘보상(리워드)형’과 ‘투자형’ 2종류로, 보상형은 투자 이후 해당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받는 것이며, 투자형은 해당 기업의 주식이나 채권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물산업 및 그린뉴딜(통합물관리, 물에너지, 스마트시티 포함) 혁신 새싹기업 ▷사회 전체의 편익 제공을 목적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추진하는 사회적 새싹기업(소셜벤쳐) 등이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올해 1월26일부터 한 달간 ‘사회적 기금 조성 지원사업’ 누리집에서 지원 공고를 내고 희망 기업들을 모집하고 있다.

    지원대상 기업(10개 예정) 선발은 서류 및 투자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치며, 선정된 기업은 2월 중순부터 한 달간 기업 설명회 자료 작성과 관련하여 교육을 받는다.

    3월 중순부터는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업설명회 및 투자 청약이 시작된다.

    투자형에 투자금을 청약하는 국민은 소득공제가 가능한 형태로 주식이나 채권으로 받을 수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선정 기업을 대상으로 ① 투자 및 판로 지원, ② 지역 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 ③ 한국수자원공사 보유기술의 수요 발굴 및 기술이전, 연구소기업 설립·육성 등 기업의 후속 성장을 연계해 지원할 예정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업으로 새싹기업이 원하는 지원을 다각도로 펼치겠다”며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물산업 육성과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30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