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해수유통 없는 새만금 그린뉴딜은 반쪽짜리”

    - 농업용수 새만금호 외부에서 공급, 담수화 필요성 사라져

    편집국|2021-02-2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정부는 2001년 새만금 수질개선사업을 시작하면서 2011년이면 수질개선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장담했지만 수질개선에 실패했고 2차 수질개선사업 역시 실패했다. 

    정부와 새만금위원회는 지난 2020년 11월 24일, 새만금위원회 회의에서 새만금을 대한민국 ‘그린뉴딜1번지’로 만들겠다고 제시한 것에 대해 환경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이번 새만금기본계획 변경의 핵심 방향도 새만금을 ‘그린뉴딜과 신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한국환경회의는 “해수유통 없는 새만금 그린뉴딜은 반쪽짜리에 불과하며,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수소에너지 개발을 중심으로 한 새만금그린뉴딜은 또 다른 개발과 성장에 불과하며, 새만금을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2020년 새만금호를 담수화한다는 정부의 계획은 이미 실패했다. 환경부조차도 담수화로는 목표수질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용역결과를 발표했다.

    정부는 2001년 새만금 수질개선사업을 시작하면서 2011년이면 수질개선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장담했지만 수질개선에 실패했고 2차 수질개선사업 역시 실패했다.

    또한, 한국농어촌공사가 새만금 농업용지의 용수를 새만금호 외부에서 공급하는 것으로 대안을 마련해 새만금위원회에 보고했다. 새만금호를 담수화 해야 할 필요성도 사라진 것이다.

    한국환경회의는 “진심으로 새만금사업의 성공을 바라는 정부라면 당연히 이번 새만금위원회에서 새만금 해수유통을 결정하고, 이를 새만금 기본계획에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의 일방적인 새만금사업 추진으로 인한 오류와 갈등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전북도민과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새만금해수유통 확대방안 등 수질개선대책과 새만금기본계획 등 새만금사업 전반을 논의하고, 전북도민의 역량을 하나로 모으는 추진체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320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