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방송

공지사항더보기
    HOME > 환경뉴스 > 환경뉴스

    수자원공사, 아시아 물 위원회 이사회 개최

    - 11월 개최 예정인 아시아 국제물주간 성공 개최 위한 협력 논의

    편집국|2021-04-0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환경부는 방글라데시 및 메콩강 유역국가를 대상으로 한 2개 사업(약 97억원 규모)을 2022년 국제개발협력사업(ODA)으로 추진한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3월31일 오후 서울에서 아시아 대표 물 분야 국제협력 기구인 아시아 물 위원회(이하 AWC) 제13차 이사회를 개최한다.

    아시아물위원회(Asia Water Council, AWC)는 아시아 물 이슈를 전 세계에 확산하고 해결하기 위해 우리 정부 주도로 2016년에 설립한 아시아 최대 물 분야 협력기구로 현재 27개국 144개 회원기관이 참여 중이다.

    AWC 이사회는 환경부, 외교부, 한국수자원공사, KDI 국제정책대학원 등 국내 이사기관과 중국 수리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부, 태국 수자원청, 몽골 수자원규제위원회 등 총 27개 AWC 이사기관이 참여하여 온‧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된다.

    이번 이사회 안건으로는 ▷2021년 AWC ‘워터프로젝트’ 신규사업 승인,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AIWW) 개최 준비현황 공유 ▷‘AWC 라벨링(Labelling) 사업’ 및 ‘글로벌 물복지 리포트’ 추진 방향 논의 등이다.

    AIWW(Asia International Water Week)는 아시아 물 이슈의 국제사회 아젠다화 및 국내 물산업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AWC 주관으로 3년마다 개최되는 최대 국제 물 컨퍼런스로, 2021년 11월 인도네시아 라부안 바조에서 제2차 AIWW가 개최될 예정이다.

    논의 안건 중 ‘워터프로젝트’란 식수부족, 수질, 시설 노후화 등 아시아 각국이 겪고 있는 물 문제의 실질적인 해결을 위해 AWC 회원국의 제안으로 발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승인된 라오스 통합물관리, 캄보디아 기후변화대응 사업, 방글라데시 스마트물관리 사업 등은 UNDP, 환경부와 협력을 통해 총 100억원 규모로 2022년 시행예정이다.

    AWC 라벨링 사업이란 회원국에서 수행하는 사업에 대해 AWC 검증을 거쳐 공식인증을 부여하는 사업으로, 물문제 해결을 위해 공신력을 확보한 우수 프로젝트를 발굴하기 위한 사업이다.

    ‘글로벌 물복지 리포트’란 회원국의 물복지 수준에 대한 객관적인 진단‧분석을 통해 평가체계를 구축키 위한 연구이다. 향후 이를 신규사업 발굴 등 해당국의 물 관련 의사결정의 지원자료로 활용 예정이다.

    이밖에도,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이사회에서 AWC 및 KDI 국제정책대학원과 물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아시아 물관리 역량강화 프로그램, 글로벌 물복지 공동연구, 물분야 국제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AWC 회장)은 “AWC는 식수부족, 수질문제 등 아시아 각국이 겪고 있는 물 문제의 실질적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 19와 기후위기 등 인류 공동의 문제에 대응을 위한 협력의 장으로서 AWC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갖고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estv.kr/atc/view.asp?P_Index=235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tv91@hanmail.net)

    한국환경방송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kestv.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