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바이오가스 산업 활성화방안 논의 - 플랜트 건설‧설계업체, 가스‧수소 등 관계자 100여명 참석
  • 기사등록 2022-06-28 00:22:51
기사수정


                    구미 광역 바이오가스화 시설 조감도 /자료제공=구미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음식물쓰레기나 가축분뇨 등을 활용한 폐자원 바이오가스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오는 6월 30일 오후 2시부터 한국프레스센터(서울 중구 세종대로 124) 20층 대회의실에서 공개 토론회를 개최한다.바이오가스는 음식물류폐기물, 가축분뇨, 하수찌꺼기 등 유기성 폐자원이 공기가 없는 상태(혐기성 상태)에서 미생물에 의해 분해돼 생성되는 가스로 메탄이 주성분(약 60%)으로 정제(고질화) 공정을 거쳐 화석연료를 대체해 활용이 가능하다.

현재 바이오가스와 관계된 산업분야는 건설, 에너지, 폐기물 등으로 여러 업계가 흩어져 있다.

이번 토론회는 각 분야의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그린수소를 포함해 바이오가스 활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제도개선 사항과 지원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가스화 공정 /자료=환경부

토론회는 ▷학계(포항공대, 수원대, 울산대 환경분야 교수진), ▷대기업(㈜삼천리, SK E&S), ▷중소기업(에코바이오, ㈜틔움), ▷유관기관(한국환경공단, 한국수력원자력,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바이오가스를 주제로 산업 활성화 방안과 규제개선 사항 등을 논의한다.

주제발표는 ▷동식물성 잔재물을 활용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연구과제 소개, ▷바이오가스 기반 그린수소 생산 사례 소개, ▷덴마크의 바이오가스 생산이용 사례 소개로 구성됐다.

이후에는 토론자의 단상토론과 참석자 전원이 참여하는 객석 토론이 진행된다.

이번 공개 토론회의 참관을 희망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사전에 한국환경공단으로 신청하거나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이번 토론회는 지난 6월22일에 발표한 바이오ㆍ물 에너지 확대 로드맵의 후속조치 중 하나”라며 “유기성 쓰레기를 활용하여 에너지를 생산하는 바이오가스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과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8 00:22:5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