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상청, 여름철 방재업무 시작 - 올여름 ‘기상재해로 인한 인명피해 0’ 달성 추진
  • 기사등록 2024-05-18 01:04:11
기사수정


             2024년도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시작 선언식 /사진제공=기상청


기상청(청장 유희동)은 5월14일(화), 대한민국에서 발생하는 모든 자연재난 방재 대응의 시발점(始發點)이라 할 수 있는 국가기상센터(NMC, National Meteorological Center)에서 ‘2024년도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시작 선언식’을 개최했다.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기간은 5월15일부터 10월15일까지이다.


기상청 본청이 위치한 정부대전청사와 국가기상센터 및 전국 9개 지역기상센터를 영상으로 연결해 개최된 이번 선언식에는 기상청장과 기상청 차장을 포함한 국장급 이상 모든 기상청 간부들과 예보 관계 공무원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특히 예보생산을 지원하는 수치모델링센터, 국가기상위성센터, 기상레이더센터 및 각 지방기상청·기상지청의 관측과와 기후서비스과 등에서도 모두 참석하여 그 의미를 다졌다.

기상청장 주재로 개최된 이번 선언식은 최근 여름철 기후 특성 및 전망과 기상청의 2024년도 주요 여름철 방재기상대책을 발표하고, 기관별 방재기상업무 주안점을 점검한 후 참석한 전 직원이 다 함께 방재기상업무 다짐을 선언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발표된 주요 방재기상대책에는 2024년도 기상청 호우 긴급재난문자 운영 계획도 함께 담겼다.

기상청 호우 긴급재난문자(CBS)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38조의2에 의거하여 발송되는 재난문자방송의 한 종류로, 40㏈ 이상의 경고음과 진동을 동반하는 ‘긴급재난문자’로 발송된다.

발송 기준은 1시간 누적 강수량이 50㎜이면서 동시에 3시간 누적 강수량이 90㎜에 이르는 매우 많은 비가 관측되거나, 1시간 누적 강수량이 72㎜에 이르는 매우 강한 비가 관측됐을 때이다.

              2024년도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시작 선언식 /사진제공=기상청


지난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만 시범 운영되던 기상청 호우 긴급재난문자 제도는,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시작에 맞춰 5월15일부터 확대 시행된다.

수도권 지역은 5월15일부터 정규 운영으로 전환되고, 전남권(광주·전남)과 경북권(대구·경북) 지역은 5월15일부터 10월15일까지 시범 운영이 실시될 예정이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국가기상센터는 우리나라에서 발생하거나 우리나라로 접근하는 호우, 태풍, 폭염, 낙뢰 등 모든 종류의 위험기상을 24시간 365일 감시하고 예측하는 국내 유일무이한 장소이자 자연재난 방재 대응의 시발점(始發點)”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여름 방재기상업무 기간에‘기상재해로 인한 인명피해 0(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18 01:04:1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