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농식품부, 가축분뇨 가치 창출 - 가축분뇨 환경친화적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기사등록 2024-06-03 02:28:36
기사수정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논산계룡축협자연순환농업센터에서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장관과 함께 ‘

          가축분뇨의 환경친화적 관리 및 처리방식 다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

          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장관 한화진)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이하 농식품부)는 5월 31일 오전 충남 논산시에 소재한 논산계룡축협자연순환농업센터에서 ‘가축분뇨의 환경친화적 관리 및 처리방식 다각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발맞춰, 현재 퇴‧액비화 중심의 가축분뇨 처리 구조를 친환경적 신산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양 부처의 공통된 인식에서 비롯됐다.

이에 양 부처는 ▷바이오차(biochar, 생물에너지원(바이오매스)와 숯(차콜)의 합성어)·에너지화 등 가축분뇨 처리방식 다각화 ▷퇴‧액비 적정관리 ▷현장 여건에 맞는 제도개선 ▷과학적인 실태조사를 통한 신뢰성 있는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가축분뇨 관련 규제와 지원을 각각 관장하는 양 부처의 협력을 통해 가축분뇨의 바이오차·재생에너지화 등 신산업화에 속도가 더해지고, 축산분야 환경개선 및 온실가스 감축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31일 충남 논산시 소재 논산계룡축협자연순환농업센터에서 송미령 농림축산

       식품부장관과 함께 가축분뇨의 바이오가스 생산시설 등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가축분뇨는 잘 활용하면 귀중한 영양분이 되지만 그 양이 늘면서 처리방식의 다각화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가축분뇨가 생물에너지원 등 새로운 자원으로 다시 태어나 탄소중립 및 환경오염 방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농식품부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축산업의 지속가능성과 환경보전 책무는 상호 대립이 아닌 보완적 과제”라면서 “이번 협업도 축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에 대한 신속한 개선은 물론, 신산업 육성 등 양 부처의 한계를 넘어 상승효과(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3 02:28:3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