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5.18 민주화 운동의 난제와 그 해결책은? - 법치가 바로서야 한다. - 언론이 정론집필로 바로서야 한다. - 불법자들, 비윤리, 비도덕자들이 아예 발붙일 틈이 없는 세상으로 바로서야 한다.
  • 기사등록 2024-06-04 06:54:04
기사수정


                                             한창환 발행인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한 보상으로 1인당 6억-8억원 해마다 지불하고 있으며, 여기다 이들에게 국가고시에 5-10%가산점을 1990년부터 2017년 현재 72만명에게 적용해 왔다는 것이다. 결과 작금에 판, 검사, 공무원중에 5.18유공자가 많은 이유이다. 

   

이로인한 매년 국고가 1년에 약 300조 중 상당액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유공자 대상에 합당하지 않는 자들이 상당수 있기 때문이다. 외에도 민청학련민혁당 관련자 6억-25억, 세월호 수학여행중 사망자에게 1인당 8억5천-12억5천만원 지급되었다.  

   

반면에 6.25참전/파월참전 국가유공자 1인 매월 지급액 18만원, 제2연평해전 보상금 1인당 3천백만원, 윤영하가 6천5백만원으로 국가유공자자격 형편성으로 견주어 봤을 때 전혀 억장이 무너지는 예우차원이다. 그러나 이들은 아직도 세월호 특검법 운운하고 있다. 

   

여기에 성남시 대장동의 부정한 어마 어마한 뭉치돈이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 산하 경.검찰청, 언론, 좌파시민단체 등에 백해무익으로 뿌러진 돈의 위력은 좌파세럭과 문정권이 우파세력을 억압한 비진실이 진실을 구축하고도 넘처남이 있었다. 

   

1980년대 부터 우후죽순처럽 설립된 각종 산업노조로 부터 좌파 주사파 숙주로 굳어진 민노총이야 말로, 언론 금융 공무원 노조등 여타 모든 노조가 민노총 산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교조 교육 또한 좌파 이념적 사상교육으로 변질된지 오래전이며 4-50대가 그 주축이다. 

   

더욱이 시민단체로부터 대선, 총선관련 부정선거로 고발되어도 변질된 사법부에선 묵묵부담이며. 변질된 언론 또한 진실보도에는 입을 닫고, 좌파행사는 보도하지만, 우파의 행사는 전혀 찾아볼 수 조차도 없다. 문재인 정권은 억지죄도 부풀려 적폐청산을 무섭게 단행하기도 했다. 

   

우파 정권이 들어서도 여소야대 권력 구조에선 정책이 사사건건 발목잡혀 식물대통령, 식물정부로 전락한 현실이다. 국가 통수권이 제대로 확보되어 경.검이 제구실을 해야 온전한 국가질서가 바로 설수 있음은 모두가 아는 진리이다. 


이제 우리는 좌. 우파를 막론하고 한맺힌 철지난 사상적 이념투쟁은 공히 중단하고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합심하여 계속 높이세워 나가야 한다. 이 길만이 한국이 살길이다. 한쪽이 이긴들 다른 한쪽과 극심한 투쟁으로 모두 공멸하기는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오직 좌.우파가 합심하여 이 시대는 물론 다음 후 세대를 위한, 교육과 종교의 진리와 사회법치가 바로서고, 언론이 정론직필로 바로서면, 정계가 불법자들 비윤리. 비도덕자들이 발붙일 틈이 없는 올바른 세상으로 바로설 수 있어, 국가는 온전한 강국으로 우뚝서게 될 것이다. 

 

    (한창환 프로필)
- 기독교방송 발행인.

- 한국환경방송 발행인.

- 한국기독언론인포럼 대표회장. 

- 사)한국환경운동시민연합 이사장.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6-04 06:54:0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